원인에 따른 질염의 종류와 증상

질염은 10세 이후 40대까지 여성의 75%가 경험 할 정도로 여성 생식기 질환 중 가장 흔한 질환이라고 말 할 수 있습니다. 질염으로 인해 질이 붓게 되고 따가운 염증을 동반하며, 냉 비량의 증가, 냄새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습니다. 오늘은 여성들에게 흔하게 발생할 수 있는 질염의 종류와 증상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.

 

 

원인에 따른 질염의 종류

 

칸디다 질염

여성의 75%가 살면서 한 번쯤 혹은 주기적으로 경험하는 질염입니다. 당뇨가 있는 경우,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경우, 항생제나 스테로이드를 복용하는 경우, 위생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 등에 발생할 수 있습니다.

 

세균성 질염

자주 질을 세척해주거나 살정제(피임약) 등에 의해 발생될 수 있습니다. 혐기성 세균의 증가로 발생하는 것이 주 원인입니다.

 

트리코모나스 질염

트리코모나스 질염이 발생하는 원인은 원충인 트리코모나스에 의해 발생하게 됩니다.

위축성 질염

폐경기의 여성에게 발생할 수 있는 질염으로 폐경 이후 여성호르몬이 감소하게 되면서 질의 점막이 얇아져 발생하게 됩니다.

 

원인별 질염의 증상

 칸디다 질염

칸디다 질염의 경우 그 증상은 흰색의 덩어리진 분비물이 속옷에 자주 묻게 된다면 의심 해 볼 수 있습니다. 외음부가 따렵고 가려운 증상이 동반되며, 배뇨시 배뇨통이 있을 수 있습니다.

세균성 질염

세균성 질염은 질 분비물이 누렇고 희색을 띄는 것이 특징입니다. 또한 생선 비린내와 같은 냄새가 나며, 생리 전 혹은 후, 성관계 후 증상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.

트리코모나스 질염

트리코모나스 질염의 경우 거품과 악취를 풍기며, 희거나 누런 질 분비물이 나오는 것이 특징입니다. 외음부가 붓고, 가려움과 배뇨통을 동반할 수 있지만 종종 증상이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. 그렇기 때문에 속옷에 거품 혹은 희거나 누런 질 분비물이 나온다면 트리코모나스 질염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.

 

위축성 질염

위축성 질염의 경우 맑거나 피 같은 액체 분비물이 분비됩니다.

질염에 걸리게 된다면 대부분 질 크림 혹은 항생제를 복용하여 이를 치료하게 됩니다. 하지만 임산부에게 질염이 발생했다면 항생제와 질 크림의 사용이 제한되기 때문에 더욱 더 주의해야 합니다.
또한 트리코모나스 질염의 경우 성관계로 인해 발생되므로 치료를 할 때 혼자만 치료를 받게 되면 배우자 혹은 연인에게 균이 남아 있어 치료 후 성관계 시 상대방이 가지고 있는 균에 의해 다시 재발할 수 있습니다. 그렇기 때문에 트리코모나스 질염의 경우 혼자가 아닌 연인 혹은 배우자와 함께 치료를 하여 트리코모나스 균을 완벽하게 없애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.

Please follow and like us: